중기부,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 운영 기업 추가 모집

(미디어원=김정환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우수 기술창업자 육성을 위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의 운영기업을 추가 모집한다.

모집 대상은 분사창업을 목표로 사내벤처팀을 발굴하고 육성역량이 우수한 대·중견·중소기업 및 공기업 등 국내법인으로, 8월 20(월)부터 9월 14(금)까지 K-Startup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2차 운영기업으로 선정되면, 내부적으로 발굴한 사내벤처팀에게 최대 1년간 아이템 사업화 자금과 서비스가 지원된다.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은 개방형 혁신 활성화를 위해 2017년 11월 정부가 발표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의 후속조치로 올해 새롭게 시작한 사업으로, 기업이 사내벤처팀을 발굴하고 육성하면 정부가 연계하여 사내벤처팀의 사업화와 분사창업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지난 5월31일 기업 7개사, 중견기업 4개사, 중소기업 3개사, 공기업 8개사 등 총 22개의 운영기업이 선정되어 사내벤처팀을 추천 중이며, 8월중으로 50개 내외를 1차 선정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세제 등 사내벤처 및 분사창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여 올해부터 적용하고 있다.

사내벤처는 분사하는 경우에도 창업기업으로 인정하여 창업기업과 동일한 소득세·법인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사내벤처를 육성하는 대기업에 대해서는 동반성장지수 우대를 확대(1점→2점)하고, 사내벤처 지원을 위한 출연금의 3배를 기업소득에서 차감토록 했다.

중기부는 향후 전용 기술개발(R&D) 및 보증프로그램 운영 등과 관련한 기업의 의견을 수렴하고 적극 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중기부 변태섭 국장은 “기업이 가진 우수 역량이 기술창업으로 이어지기 위해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언급하면서 “우수 인력 및 혁신역량을 가진 기업들이 많이 참여하여 국내 사내벤처 제도가 활성화되어 개방형 혁신을 확산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