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군용기 또 ‘카디즈’ 침범, 자신의 영공인 듯 들락날락 세차례

합참 "공군전투기 긴급 투입, 추적 및 감시비행 등 전술조치"

(미디어원=정혜원 기자) 중국 군용기가 다시 우리 영공을 침범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6일 “오늘 오전 11시쯤 중국 국적의 군용기 1대가 제주도 서북방에서 카디즈(KADIZ·방공식별구역)로 최초 진입해 11시 38분쯤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카디즈 이탈 후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인 JADIZ 내측으로 비행하다, 12시 43분 경 포항 동남방 약 44마일(81㎞)에서 카디즈로 다시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북쪽으로 기수를 돌린 중국 군용기는 강릉 동방 약 50마일(93㎞)까지 이동한 뒤 13시 11분쯤 남쪽으로 선회해 진입한 경로를 따라 15시 53분경 카디즈를 최종 이탈했다”고 밝혔다.

이에 우리 군은 제주도 서북방 지역에서 미상항적 포착 시 부터 공군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추적과 감시비행, 경고방송 등 정상적인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은 올해 들어 이미 7번째로 10월29일, 8월29일, 7월27일, 4월28일, 2월27일, 1월29일 카디즈를 침범했다.

특히 이번 카디즈 침범의 경우 지속적올 진입과 이탈을 반복하고 상당한 시간동안 카디즈내를 비행한 것은 명백히 의도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중국의 한국 영공 진입이 최근 늘어난 것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 유화정책과 느슨해진 국방의지를 시험해 보는 한편, 한미 연합전력의 대응태세를 떠보고 자국의 정찰 능력을 강화하는데 목적이 있다는 것이  군사 전문가들의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