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원=이지은 기자) 어떻게 여행하고 있느냐는 셀린느의 질문에 제시는 이렇게 대답한다.
“I got one of those Eurail Passes, is what I did”
목적지를 정하지 않은 방랑과 같은 여행. 낯선 이와의 만남. 그리고 기약 없는 헤어짐…

우리나라 고3들이 지겹고도 괴로운 기나긴 수험생활을 감내하는 이유, 혹은 인내할 수 있는 희망은 대학생활의 낭만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어느덧 취업사관학교로 변해버린 대학에서 그러한 낭만을 꿈꿀 수 없음을 깨닫게 된 많은 낭만주의자들은 배낭여행을 통해 그 꿈을 대리하고자 한다.

낯선 이와의 만남, 도전, 설렘이라는 청춘의 세 가지 아이콘들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또한 그렇기에 장려되는 것이 배낭여행이기 때문이다. (물론 그러한 낯선 경험들이 실제로도 아름답게 추억되느냐는 하는 문제는 별개다.)

에단 호크와 줄리 델피가 주연한 1996년 작(作) 비포선라이즈(Before Sun Rise)는 우리나라 낭만 대학생들의 청춘에 한 획을 그은 장본영화다. 실현성이 적고 매우 정서적인 상태인 ‘낭만’을 좇아 청춘남녀들이 배낭매고 유레일패스를 끊게 만든 이 영화는 또한, 영화와는 다른 현실에 적잖이 실망하고 자기미화가 필요하다는 삶의 철학을 일깨우는 알싸한 영화다.

누구나 한번쯤은 꿈꾸는 뻔 한 로맨스가 하룻밤이라는 짧은 시간과 ‘두 사람은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라는 동화적 식상함을 탈피함으로써 오히려 기름기 쪽 뺀 담백함으로 다가온다. 그런 ‘쿨함’으로 낯선 오스트리아의 비엔나가 우리에게 다가온다.
예전 우리나라 4대분 안쪽만 서울이었듯이 비엔나도 링이라 불리는 도로 안쪽이 예전 수도이고 대부분의 유적지들도 이곳에 모여 있다. 비엔나를 여행하기 위해선 친숙해져야 할 도로명이다.
여름이면 찾아오는 고품격 음악축제가 열리는 시청사

오스트리아 링 도로 안에 위치한 시청사는 1883년에 완성된 신(新) 고딕양식의 건물이다. 베토벤과 모차르트라는 걸출한 음악인을 배출한 도시답게 매년 6월부터 9월까지 이곳 시청사 앞에서 비엔나 필름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뮤지컬과 공연을 비롯해 미술전시회가 어우러지는 비엔나 축제기간에는 해마다 전 세계의 여행객들로 들어찬다. 특별히 기획된 연극이나 예술 행사들도 많지만 주로 음악에 비중을 두는 편이다.

아름다운 시청 건물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유명한 오페라, 발레 그리고 클래식 음악 공연을 필름에 담아 상영한다. 7월과 8월의 저녁 무렵이면 시청사 일대 광장 주변은 축제의 물결로 가득 찬다.

올해는 7월 3일부터 9월 12일까지로 열릴 이번 행사에는 돈죠바니, 토스카, 카르멘 등의 오페라와 빈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쇤브룬 궁전 음악회, 무지크페어라인에서 열렸던 랑랑의 피아노 연주 등의 레퍼토리가 마련됐다.

더불어 미식가들을 위한 미식가를 위한 행사도 마련된다. 시청 광정으로 들어서는 길에는 여러 나라의 음식들을 파는 상점들이 줄을 지어 늘어서있다. 멕시코, 호주, 프랑스, 이탈리아 등 세계의 먹을거리와 야외 맥주홀에서 마시는 독일 맥주 한잔은 음악의 도시 비엔나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셀린느와 제시의 첫 키스가 묻어 있는 놀이공원, 프라터

시청사로 가기 위해서는 U2호선 라다우스역에서 하차하거나 트램 1, 2, D번 라다우스플라츠 정거장에서 하차하면 된다.

시끌벅적함과 화려함보다는 투박함이 묻어나는 비엔나의 프라터는 합스부르크 황가의 사냥터로 사용되던 지역이 1766년 시민들에게 개방된 곳으로 현재는 비엔나 최대의 놀이공원으로 조성됐다. 1897년에 완성된 대회전관람차인 리젠라트는 ‘비포선라이즈’를 비롯한 각종 명화에 출연하며 이제 비엔나의 랜드 마크가 됐다.

프라터에서 맛볼 수 있는 슈봐인스슈텔체 (돼지족발 요리)는 별미다. 프라터에는 식당만 60여곳이 있다. 프라터 대로 끝자락에 자리잡은 루스트하우스는 과거 황실의 사냥용 정자였다. 이곳에서는 타펠슈피츠와 같은 비엔나 전통의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프라터가 리젠라트를 필두로 무수한 놀이시설로 가득한 아이들의 천국이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리젠라트가 있는 유원지는 프라터라고 하는 거대한 빙산의 일각이다. 곳곳에 넓은 풀밭과 우거진 숲이 끝없이 펼쳐져 있고,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인 쿠겔무겔이라는 (엄연한 독립국이다)공화국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프라터의 거대함을 짐작할 수 있다.

매년 비엔나마라톤 대회가 열리는 하우프트알레는 비엔나의 북부 역에서 시작해 동남쪽으로 뻗어가다 루스트하우스에서 끝난다.
지하철 U2선은 비엔나 북부 역을 거쳐 각종 대형 전시회가 열리는 메세 프라터역, 크리아우역, 축구장이 있는 슈타디온역을 지난다. 올해 추가된 도나우 강 건너편 한델스카이역까지 친다면 무려 4개 지하철역이 존재한다.

비엔나의 자랑 그리고 비엔나의 심장

비엔나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슈테판대성당은 오스트리아 수백 년의 역사와 운명을 벽과 기둥에 아로새겨왔다. 슈테판대성당으로부터 사방으로 뻗어있는 비엔나의 구시가지의 구조에서 알 수 있듯이 슈테판대성당은 비엔나 시내의 가장 중심지역에 위치한다.

137m에 달하는 거대한 첨탑이 있는 이 거대한 사원은 오스트리아 최대의 고딕양식 건물로1359년에 완성됐다. 지하의 카타콤에는 흑사병으로 죽은 약 2,000구의 유골과 합스부르크 왕가 유해 가운데 심장 등의 내장이 보관돼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모차르트의 결혼식과 장례식을 모두 주관하기도 한 역사의 현장인 이곳에서 하이든과 슈베르트 역시 소년시절 성가대원으로 음악적 숙성이 이뤄진 곳이기도 하다.

매년 12월 31일에는 비엔나의 시민들이 모여 새해를 맞이하는 모습에서 그들에게 슈테판대성당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짐작할 수 있다. 평소에도 슈테판대성당이 자리한 슈테판스플라츠 광장은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기도 한데, 광장에선 언제나 팬터마임을 하는 행위예술가와 거리연주가 등의 모습도 즐길 수 있다.

슈테판대성당에 가기 위해서는 지하철 1번,3번을 타고 슈테판스플라츠역에서 내리면 대성당의 웅장함을 맞이할 수 있다.

이외에도 비엔나에는 무수한 구경거리들이 가득하다.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변모한 과거 곡물 시장 노이어 마크트, 슈테판대성당 옆에 자리한 그라벤거리와 그 옆을 지나쳐 좌측으로 돌면 유명 브랜드들이 모여 있는 비엔나의 쇼핑거리 콜마크트와 조우하게 되고 우측으로 발걸음을 옮기면 빈에서 가장 큰 암호프 광장에 들어설 수 있다.

비포선라이즈에서 제시와 셀린느의 만남이 우연인 것처럼 그들은 우연히도 비엔나에 내려선다. 서로의 모습에 호감을 느끼지만 더 나은 서로의 기억을 위해 멋지게 헤어지고 만다. 비엔나에서도 최신의 화려하고 열정적인 모습은 찾아보기 힘들지 모른다. 하지만 모퉁이 건물의 벽에서도 역사가 배어있다. 젊음의 열정이 아닌 노년의 차분함을 느낄 수 있는 도시다.

사진제공: 오스트리아관광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