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민식이 열연한 영화 '명량'

이순신 제독에 대한 평가와 고백

– 중국 장웨이린 교수 –

사실 조선의 역사에 관심이 없었다.
일본교수들의 말만 듣고 학술연구회에서 거북선을 처음 보았다.
저런 배가 400여년 전에 있었단 말인가?
나의 놀라움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학술연구회의 이름은 ‘이순신’이었다.

일본 교수진의 도움으로 책 7권을 하루만에 다 읽고 책을 놓은 뒤,
가느다란 한숨과 함께 어디선가 느껴지는 심장소리.

강의실에서 학생들에게, 서양과 일본에게 전쟁에서 패한 청나라를 구할수 있는 위인이 있다면 누구일까? 물었다.
‘항우’, ‘제갈공명’, ‘손자’, ‘관우’. . . . .

나는 한참 동안이나 창문 너머를 바라보다 말했다.
여러분들이 말한 영웅이 나타난다 해도 결과는 마찬가지 이었을 거라고 . . .
그리고 학생들에게 거북선 사진을 보여 주었다.
모두들 의아해 했다.
400여년전 조선과 일본의 전쟁 시 조선을 구한 ‘이순신’ 장군이야 말로 중국을 구할 유일한 영웅이라고 나는 여러분께 말한다.

여기 저기서 웅성웅성 소리가 들렸다.
조선 수군장수 ‘이순신’은 5천명도 안 되는 군사와 50척도 안되는 함대를 이끌고 40만 대군의 왜군과 1300대의 일본 함대와 맞서 싸워 단 한번의 패배도 없이 모두 승리하여 조선을 구했었다.

당시 일본군은 100년의 전국시대를 거치면서 싸움의 고수들이었고 동아시아 최강의 전력을 갖추고 있었다.

그때 조선 수군은 물고기나 잡고 농사나 짓던 나약한 병사들이었으나,
단 1년만에 훈련시켜 40만 대군과 1300척을 거느린 일본군과 맞서 이길 수 있는 군대를 만들었기 때문에 그는 위대하다.

만일 이순신 장군이 일본 장수였다면 당시 명나라는 물론이고 태국과 베트남, 인도네시아까지 일본군에 점령되었을 것이다.

세계 어느 국가도 한 인물의 존재에 따라서, 이렇게 역사가 뒤 바뀌는 경우는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여기 거북선을 보라,
누가 이 배가 400여년 전에 만들어 졌다고 믿겠는가?
여러분들은 눈을 떠야 한다.
나는 1시간 정도 더 ‘이순신’장군에 대한 삶과 죽음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 주고 강의를 끝 마칠 수 있었다.

강의가 끝났을 때 난 처음으로 전 학생들이 일어나며 기립 박수를 받았다.
어떤 학생들은 눈물을 흘리기까지 . . .
내가 처음 ‘이순신’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되었을 때 그 감정을 나의 제자들도 느끼고 있었던 것이다.

🐦 ‘장웨이린’ 교수

동북공정의 일환으로 고구려 역사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시키는 일을 맡았다가 ‘이순신’ 학술회를 시작으로 고구려 역사 편입작업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그는 말한다.
역사학자가 후세 사람들에게 해서는 안 되는 두가지 부끄러움이 있다.

하나는, 히틀러가 200만 유대인을 죽인 것보다 그 역사를 감추며 숨기는 것이고,
또 하나는, 진정한 위인을 알아보지 못하고 찾지 못하는 것이라고…

🐒 성웅 이순신 제독의 명언

1. 집안이 나쁘다고 탓하지 마라.
나는 몰락한 가문에서 태어나 가난 때문에 외갓집에서 자라났다.

2. 머리가 나쁘다 말하지 마라.
나는 첫 시험에서 낙방하고 서른 둘의 늦은 나이에 겨우 과거에 급제했다.

3. 좋은 직위가 아니라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14년 동안 변방 오지의 말단 수비장교로 돌았다.

4. 윗 사람의 지시라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불의한 직속상관들과의 불화로 몇 차례나 파면과 불이익을 받았다.

5. 몸이 약하다고 고민 하지 마라.
나는 평생동안 고질적인 위장병과 전염병으로 고통 받았다.

6.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말라.
나는 적군의 침입으로 나라가 위태로워진 후 마흔 일곱에 제독이 되었다.

7.조직의 지원이 없다고 실망하지 마라.
나는 스스로 논밭을 갈아 군자금을 만들었고 스물 세 번 싸워 스물 세 번 이겼다.

8. 윗 사람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만 갖지 말라.
나는 끊임 없는 임금의 오해와 의심으로 모든 공을 뺏긴 채 옥살이를 해야 했다.

9. 자본이 없다고 절망하지 말라.
나는 빈손으로 돌아온 전쟁터에서 열 두 척의 낡은 배로 133척의 적을 막았다.

10. 옳지 못한 방법으로 가족을 사랑한다 말하지 말라.
나는 스무 살의 아들을 적의 칼날에 잃었고 또 다른 아들 들과 함께 전쟁터로 나섰다.

11. 죽음이 두렵다고 말하지 말라.
나는 적들이 물러가는 마지막 전투에서 스스로 죽음을 맞이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