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1.17(수) 19:01
이명박 기자회견
이명박 기자회견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이슈보도프로그램 ‘뉴스TOP10’에서는 이명박 기자회견에 대해 다뤘다.

국정원 특활비 의혹에 침묵을 지키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날 오후 자신의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혔다. 이명박은 기자회견에서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족정치로 대한민국 근간이 흔들리는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며 “적폐청산이란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 공직자들은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제게 있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한 패널은 “전체적인 내용을 보면 크게 두가지로 구성된다. 수사에 대한 성격,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수사가 어떤 수사냐. 역사 뒤집기고 보복정치라고 말한다. 보복정치는 전체 흐름에서 두 번이나 드러나고 있다. 더 이상 자기 부하들 건드리지 말고 자신에게 책임을 물어달라고 현 정부, 검찰에 요구하는 것으로 구성됐다. 한가지 원고에 없던 첨언에선 어렵게 동계올림픽 유치를 했다. 측근들 사이에는 개막식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안 부르는 것을 불쾌하게 생각했다. 이 평창 올림픽은 자신이 개최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했다.

故노무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정치보복이란 언급에 대해선, 한 패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렇게 공식적으로 얘기한 적은 없었다. 수사 성격 하나가 정치보복이라고 하면서 못을 박는 것은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보복이라고 이명박 대통령 입에서 처음으로 나왔다”고 했다.

또다른 패널은 “전체적 맥락으로 강한 표현을 쓰진 않았지만 최종 책임은 내게 있고 앞으로 책임을 물어라 라고 하는 건 전면에 나서서 정치적 행위를 할 수 있단 표명을 한 걸로 보인다. 최근 국정원 특활비 문제로 김백준 등 최측근 인사들이 검찰에 구속되는 상황에서 목전에 칼날이 들어왔단 생각을 하고 강하게 얘기한 것 같다”라고 했다.

LEAVE A REPLY